LK CHEM
작성일 : 20-07-01 04:03
홍현희 제이쓴 나이 아내의맛 강원도 여행기 양양 해변 대왕문어 사투?
 글쓴이 : 김도연
조회 : 0  

제이쓴 86년생 35세, 홍현희 82년생 39세입니다.

30일에 방송되는 아내의맛에서는 희쓴 부부가 강원도 고성에서 난생처음 만난 대왕문어와 사투를 벌이는가 하면, 감성 촉촉한 양양 해변에서의 차박 현장을 공개, 전 세대의 취향을 저격한 웃음 폭탄을 날린다고 합니다. 희쓴 부부는 부서지는 파도 소리에 잠드는 로맨틱 차박 여행을 위해 커플 여행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강원도를 찾았습니다. 한껏 기대가 부풀어 오른 희쓴 부부는 첫 장소로 강원도 고성의 공현진항이 당도했고, 동해바다 위에서 강원도 여행의 스타트를 알렸습니다.

강원도 고성의 명물, 대왕문어를 잡으러 배에 탄 희쓴 부부는 예로부터 내려오는 전통방식으로 대왕문어 낚시에 나서며 대왕문얼를 잡겠다는 열정을 분출했던 상태입니다. 하지만 마치 용왕님이 화가 난 듯 갑자기 거세진 동해안의 파도에 무릎을 꿇고 말았던 희쓴부부는 과연 대왕문어 낚시에 성공하여 무사히 육지로 컴백 할 수 있을지 관심을 높이고 있습니다.

특히 강력한 힘으로 희쓴 부부를 당황하게 만든 대왕문어는 들어 올리는 것만으로도 땀을 한바자기 흘리게 한 것은 물론, 시뻘건 빨판 부항 자국을 남기는 등 희쓴 부부를 순식간에 제압했습니다. 희쓴 부부가 사방팔방으로 꿈틀거리는, 살아있는 대왕문어를 가지고 말 그대로 격렬한 사투를 벌이며 요리에 나선 가운데 두 사람이 대왕문어 먹방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그런가하면 캠핑과는 또 다른 매력인 차박을 위해 양양의 해변으로 이동한 희쓴 부부는 침대, TV, 개수대 등 완벽한 차박용 차량 시스템과 호텔 못지않은 오션뷰에 놀라고 말았습니다. 더욱이 해변의 밤에서 별빛과 파도 소리를 만끽한 홍현희는 분위기에 심취했지만 너무 적극적이었던 행동은 우당탕한 소리와 함께 대참사로 이어져 위기를 몰고 왔습니다. 희쓴부부의 로맨틱 차박 여행이 어떻게 마무리될지 궁금증을 증폭시켰습니다.

제작진은 "주면 모든 것들이 그림 같은 강원도를 배경으로 한 희쓴 부부의 요절복통 에피소드는 무더운 여름밤, 힐링을 안겨줄 전망"이라는 말과 함께 "아맛팸 희극부부, 희쓴 부부의 이번 여행 또한 유쾌한 맛이 가득하다. 부담 없이 상쾌한 웃음을 즐겨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습니다.